독서용 반지 간단히 만들기

인터넷을 쓰다가 이 “독서용 반지”를 보고 저는 직접 만들어 사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저는 관절염 때문에 침대 위에서 책이나 태블릿을 손에 들고 있기가 항상 힘들었습니다. 얼마 동안은 책장 위쪽에 끼워 놓는 독서등 겸 집게를 사용하기도 했습니다. 효과가 있긴 했지만 저는 책을 상당히 빨리 읽어서 책장을 넘길 때마다 갈아 끼우는 일이 상당히 귀찮았지요.

독서용 반지 만들기는 아주 쉽습니다. 여러 가지 형태가 있긴 하지만, 기본적인 디자인은 작은 삼각형의 나무조각에 엄지 손가락이 들어갈 정도의 구멍을 뚫은 것입니다. Etsy에서는 수제 독서용 반지를 팔며, 온라인에서는 저렴한 플라스틱 반지도 구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제가 찾은 몇 가지 DIY 방법 역시 소개하려 합니다.

일단 이 독서 방법이 효과가 있는지 시험해 보는 용도로 이 반지를 먼저 만들어 볼 예정입니다. 컬러 점토 약간과 플라스틱 재질의 아이스크림 막대를 잘라서 만든 반지입니다. 손가락 바로 위에 오는 막대가 책을 넓게 펼치기에는 폭이 좁아보이네요. 아무래도 낮은 높이의 삼각형이 가장 효율적인 디자인일 것 같습니다.

이 방법은 작은 PVC관을 엄지에 끼우고 오래된 이어폰의 스피커 홀더로 책을 누릅니다. 만들기 상당히 쉬운 것 같으니 여러분이 도전해 보기에도 좋을 것 같습니다. 심지어 제작자는 LED 독서등까지 달았네요.

저는 인스트럭터블에서 찾은 이 반지가 디자인이 가장 괜찮아 보여 직접 만들어볼 생각입니다. 삼각형 가운데에 구멍만 뚫은 독서용 반지는 많이 있지만, 이 디자인은 펼쳐진 책장을 따라 흐르는 곡선이 우아한 느낌마저 주네요.

이 외에도 수많은 방법이 있습니다. “thumb ring book holders”나 “book ring”으로 검색해 보면 자작 또는 제품으로 출시된 독서용 반지를 많이 찾을 수 있을 것입니다.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08/27/make-a-simple-thumb-ring-book-holder/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

조그만 애벌레들이 움직이는 것처럼 보이는 액체자석 시계

꿈틀거리며 모였다가 다시 흩어집니다. 액체 방울들은 마치 미리 정해진 길을 따라 움직이는 것처럼 보입니다. 마치 살아있는 존재처럼 움직이는 이 물질은 신비한 정도를 넘어 조금은 섬뜩하기까지 합니다. 이 시계를 본 순간 여러분은 넋이 나갈 것입니다. 도대체 무슨 원리일까요?

디자이너인 Zelf Koelman이 제작한 Ferrolic는 자석으로 조종이 가능한 액체로 시간을 표시하는 시계입니다. 거짓말이 아니라 진짜로요. 이 물질은 액체자석(ferrofluid)이라고 하는데, 강한 자성을 띨 수 있기 때문에 이 시계를 제작하는데 완벽한 재료였지요. 이 액체는 알루미늄 프레임 안에 들어있는 자석에 반응해 현재 시간을 표현합니다. 하지만 Koelman은 이 시계를 기계장치라기보다는 마법에 더 가깝다고 표현합니다.

Ferrolic는 마법의 재료인 액체자석의 매력 덕분에 탄생했습니다. 이 액체의 자연스러운 역동성은 일상적인 디지털 스크린과 살아 숨쉬는 현실을 잇는 다리 역할을 해주고 있답니다.

예측할 수 없는 이 액체의 움직인 덕분에 Ferrolic의 디스플레이 속 액체 방울들에 생명체같은 느낌을 강하게 줄 수 있었습니다. Ferrolic가 생명체들이 술래잡기하는 등의 모습을 보여줄 수 것도 이 생동감 덕분이지요. 또한 이 물질은 자연스러운 움직임뿐만 아니라 사람이 알아볼 수 있는 모양과 글자 형태로 변형할 수 있습니다. Ferrolic는 이 두 가지 특징을 동시에 이용해 시적이며 춤추는 듯한 장면을 구성합니다.

Koelman이 자신의 사이트에 밝히길 설계와 완성된 시계는 상당히 튼튼하지만, 액체 자석 자체의 수명이 짧아 시계를 계속 사용할 경우 몇 달 정도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합니다. 그는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따로 교체할 수 있는 모듈을 제공하고 있지요.

Ferrolic의 훌륭한 점은 그저 기계적이고 물리적인 특징에 머물지 않습니다. 이 시계는 세상과 연결되어 있지요. 와이파이로 연결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웹 브라우저를 통해 이 시계를 조종하는 것이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24개가 생산된 이 시계의 가격은 7,500유로(약 1천만원)입니다. 가능하다면 직접 만드는 편이 좋겠지요? 메이크: 에 소개된 가이드를 보고 DIY 액체 자석에 도전해 보세요.

[출처 This Is Colossal]

더 많은 정보를 알고 싶은 분은 Ferrolic 웹사이트에 방문해 보세요.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09/02/ferrofluid-clock-moves-like-elegant-little-caterpillars/

Posted in Event & Promotion |

만들기도 쉽고 가지고 놀기에도 좋은 자성 퍼티

몇넌 전, 벡키 스턴(Becky Stern)이 “초상자성 실리콘 퍼티”의 신기함에 대한 을 올린 적 있습니다. 이 퍼티는 판매용 제품이었기 때문에 저는 일반적인 메이커가 집에서 만들어 쓸 수 있는 물건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제 생각이 틀렸더군요. 인스트럭터블에 올라온 이 게시물을 보면 자성 퍼티는 결국 일반 실리콘 퍼티에 검은색 산화철 가루를 섞은 것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참 간단하죠!

이 자성 퍼티는 “달걀” 크기(약 22g)의 퍼티에 1티스푼 분량의 산화철을 혼합해 만듭니다. 산화철은 화방에서 검은색 염료라는 이름으로 살 수 있으며, 온라인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검은색 산화철은 일반적인 금속 가루와 마찬가지로 위험할 수 있으니 장갑과 방진 마스크를 착용하고 사용해야 합니다. 아이들에게는 반드시 시범만 보여주도록 하고 직접 작업하도록 두지는 말아야 합니다.

검은 산화철은 착색 효과가 있어 완성된 퍼티도 다른 물건에 검은색이 옮겨 묻을 수 있으니,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퍼티를 놓아둔 곳이 오염될 수 있습니다. 봉투나 상자에 밀봉해 두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자성이 있는 놀이용 찰흙을 만들기에는 좋을지 모르겠지만, 그리 대단할 것은 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실지도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베키가 예전에 올린 동영상이나 유튜브의 동영상을 보면, 여러분의 상상 이상으로 멋지고 신기한 일이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 저는 검은색 퍼티가 네오디움 자석 한 뭉치를 꿀꺽 삼키는 장면이 특히 마음에 드네요.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09/01/magnetic-putty-is-easy-to-make-and-fun-to-play-with/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폼으로 만든 인상적인 스타워즈 엑스윙 드론

프랑스에 사는 올리비에 C(Olivier C)가 만든 멋진 드론에 대해서는 에도 소개한 바 있습니다. 그는 폼을 주소재로 사용해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모든 함대를 드론으로 하나씩 만들고 있습니다. 최근 그는 밀레니엄 팔콘(Millennium Falcon) , 임페리얼 스타 디스트로이어(Imperial Star Destroyer), 스노우스피더(Snowspeeder), 타이 인터셉터(Tie Interceptor)에 이어 곧 개봉할 스타워즈: 포스 어웨이큰(Force Awaken)에 등장하는 모델인 엑스윙 인컴 T-70(X-Wing Incom T-70)을 제작했습니다.

올리비에는 RC 그룹의 포럼에 제작 과정을 자세하게 기록해 두었습니다. 단계별 과정은 아니지만 제작 과정을 찍은 사진과 글이 많이 있으니, 그가 설계, 제작, 프로토타이핑, 테스팅 등의 과정을 어떻게 진행했는지 잘 알 수 있을 것입니다.

그는 폼으로 인컴 T-70을 만들기 위해 오멘(Omen) 410 주문 카본 알루미늄 쿼드콥터 프레임과 퀀텀(Quantum) 2217 모터를 사용했습니다. 또 조종에는 Naza 비행 컨트롤러에 GPS 모듈과 Futaba 14SG 수신기를 사용하고 있습니다. 그가 게시판에 남긴 글에 따르면 폼으로 엑스윙의 선체를 만드는 작업은 그의 전작들보다는 수월했다고 하네요.

1차 시험 비행

이 동영상은 폼으로 선체의 큰 덩어리를 작업한 후에 비행 테스트를 하는 영상입니다. 네 개의 프로펠러가 돌아갈 정도의 여유가 생길만큼 폼 안에 드론을 넣는 데 약간 고생했다고 하네요. 그의 폼 드론의 뛰어난 기능 중 하나는 대부분을 그가 가진 오멘 410 쿼드콥터에 맞게 제작했기 때문에 410을 끼워넣고 끈을 조이면 된다는 점입니다. 덕분에 하나의 드론에 여러 껍데기를 갈아 씌울 수 있게 되었습니다.

처녀 비행

이 동영상은 완성한 모형을 시험 비행하는 동영상입니다. 올리비에가 말하길 이 동영상을 찍느라 고생을 많이 했다고 하네요. 그는 세 번이나 촬영했는데 세 번 모두 바람이 심하게 불었다고 합니다.

제작 과정
RC 그룹의 게시판에서 엑스윙 제작 과정을 담은 사진을 몇 장 가지고 왔습니다. 비슷한 모델을 만들고 싶은 분이 계시다면 전체 노트를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포럼에서는 올리비에의 프로젝트 전부를 찾을 수 있습니다. DIY 드론 제작, 스타워즈, 폼 제작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이 포럼은 꼭 둘러보시길 바랍니다.









LED와 야간 비행

올리비에는 LED 조명을 추가한 뒤, 이 모델이 멋지게 야간 비행하는 모습을 완벽하게 담아냈습니다.

올리비에가 촬영한 모든 비행 동영상이 궁금한 분은 이 페이지를 확인해 보세요.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08/01/impressive-star-wars-x-wing-foam-drone/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

자동차 범퍼에 수압 시스템 설치하기

여러분이 만약 자동차 판매장에서 지프(jeep)를 골랐다면 이 자동차에 기대하는 것이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뛰어난 오프로드 성능과 강철같은 외관은 당연히 따라오겠지만, 여러분이 원한다면 지프의 범퍼에 감쪽같이 수압 시스템을 설치할 수도 있습니다. 물론 여러분이 직접 설치하셔야 합니다.

자신의 지프에 이 시스템을 설치하기로 결심한 응급구조사 겸 소방관이자 독학으로 엔지니어링을 익힌 에드 자릭(Ed Zarick)이 아래의 동영상을 통해 그 과정을 안내할 것입니다. 플로리다 남서부에 살고 있는 자릭은 이 범퍼 물탱크가 놀랍게도 약 26리터까지 물을 저장할 수 있는 덕분에 바다에서 수영한 뒤 깨끗한 물로 간단하게 몸을 씻을 수도 있다고 합니다(식수로는 권하지 않는다고 하네요).

먼저 자동차에서 범퍼를 떼어낸 뒤 물이 새지 않도록 다음 구멍을 막는 작업부터 시작합니다. 그런 다음 물탱크에서 나중에 설치할 노즐까지 물을 운반할 ShurFlo로 만든 펌프를 차체 아래에 설치합니다. 이 펌프는 (노즐이 닫혀서) 배압이 너무 커지면 저절로 닫히도록 설계되어있기 때문에 따로 전기 스위치가 필요 없다는 장점이 있지요.

이 펌프를 설치하고 나면 정말 가슴 찢어지는 작업이 시작됩니다(동영상 10:00). 새 것이나 다름없는 2015년형 노란색 지프의 차체를 잘라내는 일이지요. 자릭은 이 작업을 회전 바이트를 사용해 천천히 진행하길 권하고 있습니다. 또 너무 온도가 뜨거우면 페인트가 벗겨질 수도 있다고 하네요. 저라면 고물 자동차로 작업할 것 같지만, 그는 자신이 무슨 일을 하는지 정확하게 알고 있으니 다행이네요.

이 작업이 끝나면 노즐을 고정할 조형물을 직접 레이저 커팅으로 제작해 설치합니다. 여러분도 이미 눈치채셨을지는 모르겠지만, 물 펌프 옆으로 사용하지 않은 부품이 하나 있습니다. 이 부품은 자릭의 다음 프로젝트에 사용될 예정으로, 다 만들고 나면 정말 멋질 것이라고 하네요. 이 녀석이 제 기능을 하기 시작하면 타이어에서 바람이 빠질 일은 절대로 없을 것이라고 합니다.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07/31/install-pressurized-water-system-your-car-bumper/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