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그만 시험관 속 세상

대체 무엇이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조그마한 공간을 넓어 보이도록 만들어주는 걸까요? 로사 드 종(Rosa de Jong)이 정밀하게 만들어낸 건물과 좁은 공간에 펼쳐낸 풍경을 보았을 때 저는 제가 이보다 더 작아진 듯한 느낌을 받았습니다. 마치 디테일 하나하나 속에 들어간 기분이었어요. 그렇지만 이 조그만 건물들은 어느 것이나 이들을 감싸고 있는 시험관보다 작습니다. 폭이 고작 몇 센티미터 정도 밖에 안 되죠.

이렇게 조그마한 집과 건물을 마이크로 물질(Micro Matter)이라고 부릅니다. 작은 텐트 옆에 나뭇가지를 놓으면 거대한 나무가 되고 실은 전봇대에 걸린 전선이 됩니다.


드 종은 암스테르담 외곽에 거주하는 프리랜서 디자이너이자 아트 디렉터이자 에니메이션 제작자입니다. 드 종이 진행한 작업에는 스톱모션 애니메이션, 초콜릿 타이포그래피, 일러스트, 광고 디자인이 있습니다. 드 종은 “제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프로젝트가 끝날 무렵에 모두가 행복하도록 하는 것입니다. 전 사람들이 억지로 봐야 하는 것이 아닌, 보고 싶어하는 것을 만들고 싶습니다.”라는 글을 자신의 웹사이트에 남긴 바 있습니다.

드 종의 다른 작품과 작업 과정을 담은 사진은 드리블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6/01/21/get-lost-miniature-test-tube-cities/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 |

안경에 딱 달라붙는 헤드 업 디스플레이

구글 글래스 시스템에 대한 많은 불만 사항 중 하나는 항상 켜져 있다는 것입니다. 구글 글래스를 쓰지 않는 사람의 시각에서 보면, 헤드업 디스플레이 부분이 항상 켜진 상태로 무언가를 녹화하는 것처럼 보입니다. 이는 주변 사람을 불편하게 만들 수 있지요. Tom Van de Crommert는 자작 HMD에 효과적인 자석 부착 기능을 더해 이런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이제 장비를 쓰지 않을 때에는 그냥 장치를 떼서, 주머니에 넣으면 됩니다.

이 HMD의 재밌는 점은 단순한 탈부착 시스템뿐만이 아닙니다, 제작자는 Measy U2C 안드로이드 스틱으로 시작해 이 웨어러블 컴퓨터를 처음부터 만들었습니다. 이 Measy U2C를 선택한 이유는 해킹한 Myvu 디스플레이를 작동시키려면 복합 비디오 출력이 가능해야 했기 때문이었습니다. 또 딱 적당한 크기이기도 했지요.





Van de Crommert는 높은 품질을 유지하는 작업에 착수했습니다. 그는 자신이 만든 장비에 쓰인 전자장치와 전선이 그대로 드러나지 않기를 바랬습니다.

저는 자신만의 구글 글래스를 만드는 사람을 여럿 봤지만, 대부분은 안경에 소형 비디오 디스플레이를 달고 케이블과 전선으로 전자장치를 연결한 것에 지나지 않아서, 진짜 구글 글래스와 비슷하다고는 볼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늘어진 케이블이나 전선 없이 안경 옆에 모든 전자 장치가 들어가 있는 저만의 구글 글래스를 만드는 데 도전했습니다.

완성한 물건을 보면, 그는 자신의 목표를 달성한 것처럼 보입니다. 또 하나 재미있는 사실은 장치의 케이스를 전부 3D 프링틴 펜인 3Doodler로 만들었다는 것입니다. 그는 회로를 철사로 감고 그 위에 바로 케이스를 “그렸습니다”. 그가 남긴 글을 보면, 다시 케이스를 만들어야 한다면, 그 때는 3D 프린터로 출력을 했을 것이라고 하네요. 그랬다면 수리가 더 쉬웠을 것 같습니다.



네덜란드에 사는 이 21세 청년은 여가 시간에 2013년 12월에 이 디스플레이를 처음으로 만들기 시작했습니다. 전자 공학 학위를 가지고 있긴 했지만, 그가 낮에는 콘크리트 몰드를 만드는 일을 했기 때문에, 프로젝트에 쏟을 시간이 많지는 않았습니다. 모두 완성하는 데에는 6개월이 걸렸지만, 그 결과는 매우 인상적이네요.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08/26/hacked-diy-google-glass-attaches-magnets/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CNC와 친해치기


미시시피주 헤티스버그 동물원의 어린이를 위한 인터랙티브 기어 벽(Kids Interactive Gear Wall). 디자인 및 제작, 비코스 위 캔(Because We Can). 사진, 질리언 노스럽(Jillian Northrup).

제조 업계에서 CNC(컴퓨터 수치 제어: Computer Numerical Control)의 역사는 50년이나 되었습니다. 3D 프린팅이 처음 등장한 1984년보다 무려 20년이나 먼저 등장했지요. 그동안 “CNC”라는 세 글자는 엔드밀(end mill)이 회전하면서 재료를 깎아 평평한 원자재를 원하는 모양대로 자르거나 두꺼운 재료를 복잡한 3차원 물체로 깎는 작업을 일컫는 말이 됐습니다.

CNC 밀과 라우터가 중장비에서 책상에 올려놓고 사용할 수 있을 정도로 소형화되는 과정은 가정용 3D 프린터에 최근 몇년간 관심이 쏟아지는 것과는 달리 아주 천천히 일어났습니다. CNC는 이렇게 천천히 바뀌어 왔지만, 이제 시장에는 사용하기 쉽고, 작업대에 올려 놓을 수 있는 CNC가 여러 종류 유통되고 있습니다.

무엇이든 만들 수 있습니다
모든 메이커스페이스나 작업실이 CNC 밀을 꼭 갖추어야 하는 여러 이유중 하나는 CNC 밀이 개인, 학생 창업가가 상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종류의 복잡한 물리적 부품을 정밀하게 만들어 낼 수 있다는 점입니다. 목공, 완제품, 가구, 악기, 표지판, 배, 장신구 등, CNC의 힘을 빌리면 큰 규모의 부품도 정확하게 생산할 수 있습니다. 다른 방법으로는 불가능한 일이지요. CNC는 기계를 제어하고 날이 움직이는 경로를 프로그램으로 코드화합니다. 덕분에 처음 만든 부품과 100번째로 만든 부품이 완전히 똑같습니다.

메이커가 쓰기 쉽게 나오는 신제품은 회로 기판을 자를 수 있는 초소형 CNC부터 120 x 240cm 크기의 목재를 가공해 가구를 만들 수 있는 커다란 라우터까지 다양합니다. 크기에 상관없이 작동 방식은 모두 비슷합니다. 유일하게 다른 점은 부품을 완성하는 데 어떤 툴체인을 사용했느냐는 것 뿐이지요.

컴퓨터 움직임 제어
CNC를 사용해 사출 헤드의 움직임을 제어하는 3D 프린터처럼, 대부분의 CNC 밀은 날을 벨트를 따라 X축(좌우), Y축(전후), Z축(상하)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는 3축 기계입니다. 스핀들(spindle, 회전심봉)이 움직이는 CNC, 베드(작업대)가 움직이는 CNC, 축에 따라 스핀들과 베드를 모두 움직이는 CNC로 구분할 수 있습니다.

재료 선택
CNC 밀을 사용하면 일반적인 다른 기술로는 불가능한 단단한 재료도 빠르고 정확하게 작업할 수 있습니다. CNC가 가공할 수 있는 재료는 견목과 연목, 합판, 온갖 종류의 플라스틱, 연질 경질의 금속 등 다양합니다. 재료의 크기, 기계 자체와 사용한 엔드밀의 강도라는 한계를 제외하면 무엇이든 자를 수 있다는 뜻이지요.

작업 공정을 정확하게 설정하기 위해서는 절단하는 재료의 강도와 엔드밀의 크기를 고려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너무 빠르게 설정하면 날이 부러질 수 있으며, 너무 느리면 재료가 탈 수도 있습니다. 날의 경로를 잘못 설정하면 기계의 받침대를 두 동강 내버릴 수도 있습니다.

점진적인 혁신을 통한 진보
최근 등장한 기계와 소프트웨어의 도움을 받아 데스크탑 CNC는 과거의 산업용 CNC에 비해 훨씬 더 사용하기 편합니다. 최근 개발된 기능 중 가장 유용한 것 하나는 CAD/CAM의 기능을 하나의 프로그램으로 결합한 것입니다. 이제 부품 설계와 G-코드를 하나의 프로그램에서 처리할 수 있습니다. 오토데스크(Autodesk)의 퓨전 360(Fusion 360)이 가장 인기있는 소프트웨어이며, 이 밖에도 MeshCam, MakerCam, VCarve Pro, Aspire 등의 소프트웨어가 있습니다.

여기서 더 나아가, 기계를 웹 기반의 CAD/CAM 솔루션에 연결하는 작은 USB 장치만 있으면 이런 프로그램을 클라우드 상에서 이용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Inventables’ Easel은 이미 이 기술을 사용하고 있으며, 다른 회사도 도입하는 중이라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또 컴퓨터와 기계 제어 기판(마이크로 컨트롤러)를 CNC 기계 안에 넣으려는 움직임이 있습니다. 이를 이용하면 무선으로 연결해 멀리 떨어진 곳에서도 모든 기능을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합니다.

이 모든 혁신들은 초보자와 전문가 모두를 편리하게 만들 것입니다. 여러분은 어느 정도의 크기로 작업할 것인지, 어느 정도의 돈을 투자할 것인지만 결정하면 됩니다. 그러면 어떤 CNC가 좋을지 한 번 찾아 볼까요?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12/09/get-acquainted-cnc-machining/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조립식 DIY 농업 키트로 녹색 도시 만들기

AKER은 사람들이 뒷마당, 옥상, 발코니, 공동 정원 등을 농작물을 소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공간으로 변신시킬 수 있는 몇 가지 제품들을 디자인 했습니다. 이 제품들의 부품은 모두 고품질의 신뢰할 수 있는 곳에서 공급한 합판을 CNC 가공해 만들었으며, 조립에는 한 시간이 채 걸리지 않습니다. CNC가 있는 메이커스페이스나 작업실 근처에 사시는 분이라면 소스 파일을 내려받아 직접 만드는 것도 가능합니다!

AKER는 지역 사회의 힘을 빌립니다. 이 팀은 유기농 양봉업자들과 함께 Colorado Top Bar Assembly라는 벌집을 디자인하기도 했습니다. 이 벌집은 벌들이 원하는 대로 벌집을 지을 수 있도록 설계되어 있어, 이 작은 벌들이 꽃가루들을 바쁘게 퍼트리면서 지역 생태계의 힘을 키우는 동시에 꿀도 생산할 수 있습니다.

벌집 속 벌들처럼 우리 역시 우리가 원하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함께 일해야 합니다. POC21 컨퍼런스 기간 동안 AKER은 여러 종류의 CNC에서 쉽게 자르고 수정할 수 있도록 키트를 여러 포맷의 오픈 소스로 디자인했습니다. AKER은 도심 지역에서 지속 가능한 식품 생산이라는 혁명을 이룩하고 싶은 이들을 하나로 모으고 있습니다. 여러분도 이 파일을 다운 받아서 수정해 여러분만의 옥상 정원을 꾸며보셨으면 좋겠네요!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12/05/greening-cities-snap-together-diy-farming-kits/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

전파단층 촬영을 활용해 집을 감시하기


전파단층 그물망 네트워크

새로운 센서 기술이 우리에게 세상을 인식하는 새로운 수단을 제공할 수도 있지만, 때로는 이미 존재하던 최첨단 기술을 대중에게 보급했을 때 더 큰 충격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본래 NSF와 미국 국토 안보부의 투자를 통해 개발한 기술이었던 전파단층촬영이 집안으로 들어왔습니다.

전파단층촬영은 전파 장치의 그물망 네트워크를 이용해 움직임을 감지합니다. 네트워크에 속한 전파 장치 각각이 다른 모든 장치와 거미줄처럼 연결되어 있는데, 각 장치들의 강도를 측정해 “전파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전파 각각이 센서와 같은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이 전파상이 만들어지는 방식은 병원에서 X-선을 이용해 몸의 구석구석을 촬영하는 컴퓨터 단층촬영(CT)이나 천문학자들이 쌍성계를 촬영할 때 사용하는 도플러 단층촬영과도 비슷합니다.

하지만 네트워크의 송신기와 수신기 숫자가 (상대적으로) 적고, 대부분으 경우에 송수신 가능한 거리를 알 수 없기 때문에, 이 네트워크에서 만들어진 “전파상” 자체는 큰 쓸모가 없습니다. 하지만 사람이나 다른 움직이는 물체가 이 공간을 돌아다니면, 그물망 네트워크 속 전파들의 세기가 달라집니다. 공간 속에서의 무언가 움직인다면 바로 포착할 수 있다는 뜻이지요.

움직임 여부만 감지하는 동작감지센서와는 달리, 이 공간 속에서 움직이는 물체는 네트워크 상의 전파 여럿을 방해하기 때문에 이 물체의 위치를 알아내는 것이 가능합니다. 스마트폰이 송신탑과 Wi-Fi를 이용해 현재 위치를 찾아내는 것과 같은 원리입니다.

수년간 이런 종류의 기술은 군대에서나 사용됐지만, 본래 유타 대학에서 Zigbee 네트워크를 연구했던 사람들이 전파단층촬영 기술을 응용해 XANDEM이라는 가정용 제품을 개발했습니다.

아직 하드웨어 자체를 해킹할 수는 없지만, 최소한 보증을 깨지 않더라도 REST API를 통해 소프트웨어적으로 해킹하는 것은 가능합니다. 즉 하드웨어와 상호작용해 실시간으로 움직임을 감지하고 추적하는 전용 소프트웨어를 만들 수 있는 뜻이지요. XANDEM 웹 애플리케이션 역시 똑같은 REST API를 기반으로 만들어졌습니다. 또한 움직임을 감지했을 때 IFTTT의 메이커 채널(Maker Channel)등의 서드 파티와 연동하는 것도 가능합니다.

중요한 사실은 다른 사물 인터넷 기술과는 달리 XANDEM 시스템은 클라우드 서비스 없이도 충분히 유용하다는 점입니다. 물론 클라우드 서비스에 연결할 수도 있지만, 안해도 상관은 없습니다. XANDEM 하드웨어와 바로 통신하는 것이 가능하니까요. 이는 최소한 메이커들에게는 중요한 문제니까요.

XANDEM은 카메라를 대체할 가정용 경비 시스템으로 마케팅되고 있지만(집 안에서 사용한다면 개인 정보 보호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 보이긴 합니다), 이 시스템을 보안용 애플리케이션에만 사용하라는 법은 없습니다.

예를 들어, 이 시스템은 많은 로봇의 움직임을 감지하는 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각 로봇의 움직임을 컴퓨터 비전 시스템으로 감지하는 대신, XANDEM 시스템을 사용하면 특정 공간에서 여러 대의 로봇이 움직이는 상황을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습니다. 이는 로봇 군단 간의 협업을 가능하게 하는 중요한 기초가 될 수 있습니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각각의 로봇의 위치를 알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른 로봇이 어디에 있는지도 알 수 있으며, 사람이 공간 안에 들어오는 것도 감지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혹시 XANDEM 시스템에 흥미가 생겼다면, 인디고고에서 크라우드펀딩을 진행했으니 확인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원문링크 http://makezine.com/2015/12/04/use-radio-tomography-monitor-home/

Posted in 재미있는 프로젝트 | Tagged , , |